[대왕 너겟]자동차도 연두해요

내년부터 도로에서 새로운 색깔의 번호판을 달고 다니는 자동차를 볼 수 있어요. 현재 우리가 볼 수 있는 자동차 번호판은 흰색, 노란색, 파란(하늘)색, 감청색인데요. 2024년 에디션으로 연두색 번호판이 나와요.


어떤 자동차 번호판이야?

법인차가 달아야 하는 번호판이에요. 내년 1월 1일부터 출고가 기준으로 8천만 원이 넘는 법인차를 새로 사거나 리스·렌트할 경우 달아요. 


왜 법인차만 다는데?

그동안 법인차가 문제가 많다는 얘기가 있었거든요.

  • 슈퍼카 주인은 법인 🏎️: 포르쉐, 페라리 등 입이 떡 벌어지는 슈퍼카가 대부분 법인 명의였어요.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가격이 3억 원을 넘기는 슈퍼카와 럭셔리 승용차 6천여 대 중 75%가 법인 소유였어요.
  • 무늬만 회사 차 🏢: 명의만 법인으로 해두고 기업 오너나 그 가족이 법인차를 자기 차처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어요. 겉으로 보기엔 구분할 수가 없기 때문이에요. 법인차는 자동차 구입 비용과 보험료 등을 모두 법인이 내요. 기름값, 주차비 등으로 연간 최대 1,500만 원까지 경비로 처리해 세금을 아낄 수도 있고요. 그런데 법인차를 개인적인 목적으로 사용하면 업무상 횡령이나 배임이 될 수도 있는데 이를 막을 규제가 느슨했어요.


앞으로 법인차 전용 번호판을 달아서 이런 문제를 차단해 보겠다는 거예요.